당첨금을 수령한 페드노는 "손자가 발표 준비를 도와 달라고 부탁하지 않았더라면, 영영 복권을 찾지 못했을 것"이라며 "마지막 순간에 (복권을) 찾은 건 운이 좋았을 따름"이라고 말했다